신아속보
한미 키리졸브 '1부 연습' 하루일찍 종료
한미 키리졸브 '1부 연습' 하루일찍 종료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0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훈련 목표 일찍 달성… 전체일정 변동없어"
▲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사건이 발생한 5일 서울 봉래동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과 휴가 나온 군인들이 피습 관련 뉴스 특보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군 당국은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 연습의 '1부 방어연습' 일정을 하루 앞당겨 5일 오전 종료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1부 연습의) 훈련 목표가 일찍 달성되어 더 작전할 것이 없어 오늘 낮 12시부로 1부 작전을 종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연합군사령부 측도 "이번 연습은 기존에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대로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여러 단계에 걸쳐 이번 연습을 수행하며, 사후 강평 실행과 연습의 다음 단계를 준비하려고 계획된 휴식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키 리졸브 연습은 지난 2일부터 6일까지는 북한의 남침을 가정해 1부 방어연습을 하고, 이후 13일까지는 침략군 격퇴와 관련한 2부 방어연습 및 훈련 강평 등의 일정으로 계획된 것으로 전해졌다.

1부 연습이 하루 일찍 종료된 것과 관련, 한미 군 당국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대변인은 "1부 연습이 일찍 끝난 것과 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은 무관하다"면서 "과거에도 훈련 목표가 빨리 끝나면 조기에 종료한 적도 있다. 최근 수년 내에 그런 일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한미 군 당국은 연합훈련의 남은 일정에 대해 계획대로 시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스캐퍼로티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가 이송된 강북삼성병원에서 기자들에게 "한미 연합훈련(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불의의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포괄적 전략동맹관계를 굳건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현재 실시 중인 키 리졸브, 독수리 연습은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