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과거사 문제, 한미 입장 공유 확인"
외교부 "과거사 문제, 한미 입장 공유 확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3.0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셔먼 차관 발언은 微 정책·변화 의미하지 않아' 답변 받아

▲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회원이 웬디 셔먼 미 국부무 정무차관의 '과거사 발언'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웬디 셔면 미국 국무부 정무 차관의 한·중·일 과거사 발언 논란과 관련, "군 위안부 피해자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에 대한 한미가 입장을 공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주말 직후 첫번째 정례브리핑에서 '셔먼 차관의 발언이 미국의 정책에 대한 어떤 변화도 의미하지 않으며, 어떤 개인이나 국가에 관한 것으로 의도된 것도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미국 정부 입장을 전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논평에서 무라야마 전 총리와 고노 전 관방장관이 담화에서 밝힌 사죄가 일본 이웃 국가들과 관계를 개선해 나가는 데 있어 중요하다고 확인한 점, 일본 정부에게 역사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주변국들과 더 나은 관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한 점 등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이어 "셔먼 차관의 발언과 관련, 외교부는 지난 주말 서울 주한미국대사관과 워싱턴을 국무부를 통해 미국이 기존에 밝혀온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 의회 및 행정부는 2007년 미국 의회 결의안을 포함해 그간 여러 계기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관심과 우려를 표명해왔으며 우리 정부는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계속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셔먼 차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한 세미나에서 한중일 간 과거사 문제와 관련, "민족감정은 여전히 악용될 수 있고 정치지도자가 과거의 적을 비난함으로써 값싼 박수를 얻는 것은 어렵지 않다"면서 "그러나 이 같은 도발은 진전이 아니라 마비를 초래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