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대통령, 사우디 신문과 인터뷰 "동반자 확신"
朴대통령, 사우디 신문과 인터뷰 "동반자 확신"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0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사우디 원전개발에 좋은 파트너… 이란 핵문제 공감"
▲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전(현지시간) 쿠웨이트 바얀궁에서 동포대표를 접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오후 두 번째 방문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유력 아랍어 일간지 '알리야드'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사우디와의 관계에 대해 "한국과 사우디는 1962년 이래 우호관계를 발전시켜온 소중한 우방"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순방 출발 전인 지난달 27일 이 신문의 서면인터뷰 질의에 대한 답변을 보냈다.

박 대통령은 "아랍어에 먼 길을 함께할 동반자라는 뜻의 '라피끄'라는 말이 있다"며 "앞으로 양국은 반세기 이상 쌓아온 굳건한 우호협력의 기반 위에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진정한 '라피끄'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피력했다.

또한 사우디의 에너지 구조 다변화 정책과 관련, "원전 분야에서 한국은 30년 이상 안정적으로 원전을 운영해온 경험을 갖고 있고, 현재 UAE의 원전건설 사업도 차질없이 진행 중인만큼 사우디의 원전개발 정책에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 국가원자력 연구소 설립과 스마트원전 상용화 사업 등 양국간에 긴밀하게 협력사업이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에 대해서는 "언제 이뤄질지 어느 누구도 예측할 수 없지만 올바른 방향과 원칙 아래 꾸준히 준비하는 것이야말로 통일의 미래를 여는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먼저 남북간에 민생과 환경, 문화분야의 작은 협력부터 시작해 이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면서 통일 기반을 다지려고 한다"며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의를 거부하고 있지만 우리는 통일준비위를 중심으로 국론을 수렴하며 실효성 있는 통일정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국가들과 함께 신뢰구축 경험을 공유하면서 한반도·동북아에 지속가능한 평화와 안정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중동 정세 및 이란 핵문제에 대해서는 "중동 지역의 불안정은 한국의 대외정책 전략에도 직간접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도 북한의 핵문제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에 핵 비확산의 중요성과 이란 핵문제의 해결 필요성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