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청와대 정무특보 3인 "국민 목소리 대통령에 전달"
청와대 정무특보 3인 "국민 목소리 대통령에 전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2.2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윤상현·김재원 새누리당의원

▲ 27일 청와대 정무특보에 임명된 주호영(왼쪽부터)·윤상현·김재원 새누리당의원. ⓒ연합뉴스

청와대 정무특보로 27일 임명된 새누리당 의원 '3인방'은 청와대와 여·야 관계에서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 특사로 우루과이로 떠난 주호영 특보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청 가교 역할을 잘 하겠다"며 "국민의 목소리가 대통령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장관을 지내는 등 친이(친이명박)계로 분류되는 그는 "이제 친이, 친박(친박근혜) 이런 것은 없다. 여당 의원은 모두 친박"이라며 계파를 떠나 박 대통령을 보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상현 특보도 연합뉴스에 "당·청 간, 당과 여야 간 이미 다양한 협의 채널이 있다"며 "정무특보는 그 무엇을 대신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의 정치 지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보태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특보는 "다양한 의견이 수렴될 수 있도록 통로를 확대함으로써 정책 추진 동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재원 특보는 기자들과 만나 당내 일각에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청와대 특보로 활동하는 데 대한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특보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여당 의원이 대통령과 협조적 관계를 유지하는 건 헌법 정신에도 맞다"며 "현재 각료의 국회의원 겸직도 허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박 대통령에 '다양한 채널'의 정무특보를 요구했음에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그런 부분에 대해선 저희가 잘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