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연합훈련 '키리졸브연습' 예정대로… 북한, 반발 예상
한미연합훈련 '키리졸브연습' 예정대로… 북한, 반발 예상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2.2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 8600명, 프랑스·영국 등 5개국 소수병력 참가
판문점 통해 北에 훈련일정 통보
▲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훈련을 내달 2일 시작한다.

이번 키 리졸브 연습에는 미국 연안전투함(LCS)인 포트워스호와 미 해군 7함대 지휘함인 블루리지함도 참여한다. 포트워스호가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24일 "다음 달 13일까지 진행되는 올해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할 미군 병력은 외국서 전개되는 6750명을 포함한 8600여명, 한국군은 1만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월 24일까지 진행되는 독수리 훈련에는 외국서 전개되는 3500명을 포함한 3700여명의 미군이 참가하고고, 한국군은 사단급 부대 이상 20만여명이 참가한다고 연합사는 전했다.

특히 이번 키 리졸브 연습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미국 연안전투함(LCS)인 포트워스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얕은 해저 지형에 맞게 제작됐으며  헬리콥터와 MQ-8 수직 이착륙 무인정찰기(UAV), 구경 57㎜ 자동화기, 21기의 지대지 미사일, 헬파이어 미사일, MH-60 헬기 등을 탑재하고 있다.

길이 119m의 포트워스호는 프리덤호에 이어 아시아 지역에 배치된 두 번째 연안전투함으로, 7함대에 편입돼 주로 서남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한다.

한국 해군과 포트워스호는 사격 훈련, 상호 통신교환 훈련, 물류 교환 훈련 등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의 한 관계자는 "포트워스호의 승조원들은 한국 해군과 함께 훈련하며 공동 태세를 강화하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고, 이는 궁극적으로 지역의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훈련은 한국 주변 공해에서 실시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키 리졸브 연습에는 주한유엔군사령부에 파견된 국가 중 호주,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영국 등 5개국의 소수 병력도 참가한다.

중립국감독위원회에 파견된 스위스와 스웨덴 측은 이번 훈련이 정전협정의 취지에 맞게 진행되는지 점검하기 위해 연습에 참관한다.

키 리졸브 연습은 지난해 5200명이 참여했지만 올해 3000여명이 줄어들었다.

4월 24일까지 진행되는 독수리 훈련에는 외국서 전개되는 3500명을 포함한 3700여명의 미군이 참가할 계획이다. 한국군은 사단급 부대 이상 20만여명이 참가한다.

독수리훈련은 연합사와 주한미군, 한국군이 실시하는 지상과 공중, 해상, 특수작전을 포함한 야외기동훈련이다.

유엔군사령부는 판문점을 통해 북한군에게 키 리졸브 연습의 일정과 이번 연습이 비도발적 성격의 연례적인 방어훈련임을 통보할 것이라고 연합사 측은 전했다.

북한은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을 침략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하며 연초부터 훈련 중단을 강하게 요구해 왔다.

이에 따라 북한은 우리측 훈련 기간을 전후해 작년과 비슷한 무력시위성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