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완주 의원 "가스공사, 해외자원개발에 웃돈 984억"
박완주 의원 "가스공사, 해외자원개발에 웃돈 984억"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5.02.2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정부 해외자원개발 보너스만 6912억원"

▲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의원
한국가스공사가 MB정부시절인 2010년 이라크 주바이르와 바드라 개발·생산사업에 607억8600만원의 서명보너스를 지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박완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아 지난 22일 공개한 '해외자원개발사업 보너스 지불내역'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해외자원개발사업을 위한 서명보너스로 이제까지 총 990억 2256만원을 지급했고, 이 중 MB 정부시절 서명보너스가 984억 147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공사는 서명보너스 지급이유에 대해 “개발·생산단계의 광구에 대해서도 이라크 국제 입찰조건에 의거 서명보너스 존재해 이라크 국영석유기업에 납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2011년 이라크 만수리야, 아카스 개발사업에 대해 서명보너스를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여전히 그 지급근거에 대한 기준이 불명확하다는 것이 박 의원의 설명이다.
 
박 의원은 "한국가스공사가 이라크 4개 사업 중 2개 사업에 대해서만 웃돈 607억원을 지급했는데, 공사가 주장하는 국제적인 관례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 없다"며 "이렇게 이례적이고 비정상적인 것은 관례가 아닌 웃돈"이라고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에서 "우리 정부는 자원 외교를 통해 가급적 자문료나 커미션이 없는 사업을 추진하고자 했다"고 서술했다.

그러나 박 의원에 따르면 지금까지 밝혀진 MB정부에서 해외자원개발에 얹어준 '웃돈'만 해도 석유공사가 5480억원, 가스공사 984억원, 광물공사 448억원으로 총 691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주장했듯 투명성 확보에 노력한 결과가 웃돈 6912억원인지 묻고 싶다"며 "그렇게 당당하다면 국정조사에 나와 명백한 근거도 없는 비정상적인 웃돈지급에 대해 국민 앞에 밝혀주시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