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저수지 두 곳서 어머니와 아들 잇따라 숨진채 발견
경북 저수지 두 곳서 어머니와 아들 잇따라 숨진채 발견
  • 천명복 기자
  • 승인 2015.02.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 끊은 듯

경북의 저수지 두 곳에서 40대 어머니와 6세 아들이 잇따라 숨진채 발견됐다.

21일 오전 10시49분경 경북 청도군 청도읍의 한 저수지에서 A(6)군이 물에 빠진채 숨져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오후 6시경에는 이 곳에서 10km 가량 떨어진 경산시 나천면의 한 저수지에서 A군의 어머니인 B(46)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대구에 거주하는 B씨는 이날 오전 5시42분경 승용차에 A군을 태우고 청도에 들어왔다가 오전 9시11분경 홀로 경산 방면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이 과정에서 승용차에 기름이 떨어져 119에 도움을 요청해 휘발유 3ℓ를 지원받았다. 또 당시 입고 있던 옷은 물에 흠뻑 젖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아들 A군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망 시점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청도/천명복 기자 mb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