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내달 21~22일 서울서 열릴 듯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내달 21~22일 서울서 열릴 듯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5.02.1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 "3국 외교장관 회담 개최 막바지 조율 중"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다음달 21∼22일 서울에서 열리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한중일 세 나라는 3월 상순 외교차관급 협의를 진행한다.

그리고 같은달 21∼22일 서울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과 한중, 한일 등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막바지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

이 외교장관회담에서는 3국 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미얀마 네피도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를 공동 주재하면서 "머지않은 장래에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개최되고, 이를 토대로 한중일 3국 정상회담도 개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세 나라는 2008년부터 매년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2012년 9월 일본 정부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국유화, 2013년 12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등을 둘러싼 한일 및 중일 갈등 때문에 2012년 4월 이후 현재까지 회담이 열리지 않고 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