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남북 비사' 공개 MB 회고록 강력 비난
北, '남북 비사' 공개 MB 회고록 강력 비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2.0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평통 "민족의 중대사 논의할 수 있겠나"

북한은 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펴낸 회고록에서 '남북 비사'를 공개한 것을 거론하며 남북 대화 가능성에 강한 회의를 표명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역사의 시궁창에 처박힌 산송장 리명박 역도가 회고록을 통해 북남 비공개접촉과정을 왜곡하며 우리를 헐뜯는 추태를 부리였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검은 것도 희다고 철면피하게 우겨대는 이명박 역도와 같은 남조선의 무지막지한 자들과 앞으로 민족의 중대사를 논의할 수 있겠는지 심각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이 아니라 민족반역범죄를 반성하는 죄행록이나 쓰고 역사의 응당한 징벌을 받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며 "우리는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해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4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단평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거짓말투성이'로 비꼰 데 이어 이날 조평통 대변인 담화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북한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문제 삼아 남북 대화 가능성에 회의를 내비친 만큼 회고록이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에 몰아넣은 책임을 모면하고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남관계 개선 흐름에 찬물을 끼얹으며 제 놈이 저지른 만고죄악에 대한 규탄 여론의 초점을 딴 데로 돌려보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하고 대가를 요구했다는 회고록 내용에 대해 조평통은 "감히 북남 수뇌상봉 문제를 거들며 그 논의 과정을 완전히 오도해 흑백을 전도한 것이야말로 철면피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역도는 집권 기간 통치위기가 격화될 때마다 그에서 출로를 찾아보려고 우리에게 손을 내밀고 '특사파견'이니, '정상회담'이니 하는 것을 구걸해왔으며 그때마다 큰 선심이라도 쓸 것처럼 놀아댔다"고 역공을 펼쳤다.

담화는 이 전 대통령을 '천하무례한 정치패륜아', '너절한 시정배', '역사의 시궁창에 쳐박힌 산송장' 같은 극히 거친 표현으로 매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출간한 회고록에서 북한이 2009년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하며 그 대가로 쌀과 거액의 자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