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아시아 물가 싱가포르 1위·서울 4위… 가장 물가 싼 곳은?
아시아 물가 싱가포르 1위·서울 4위… 가장 물가 싼 곳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2.0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싱가포르의 싱가포르가 아시아 106개 도시 가운데 가장 물가가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전경.(사진=신아일보DB)

아시아 106개 주요 도시 가운데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는 싱가포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서울은 네 번째로 물가가 비싼 국가로 조사됐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 넘베오(www.numbeo.com)는 아시아 106개 도시 가운데 싱가포르의 수도 싱가포르가 소비자 물가 지수(CPI) 94.08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싱가포르의 앙 모 키오(89.12), 일본 도쿄(85.67), 서울(82.30), 이스라엘 베르셰바(81.44) 순으로 물가가 비싼 것으로 집계됐다.

홍콩의 홍콩(7위·77.81)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11위·73.11), 카타르 도하(13위·72.45), 마카오(15위·71.97) 등도 15위 내에 들었다.

중국 상하이와 베이징은 각각 30위(60.14)와 38위(52.99)를 차지했다.

태국 방콕은 37위(53.16), 터키 이스탄불 39위(52.95), 미얀마 양곤 41위(51.85), 필리핀 마닐라 53위(45.77),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54위(45.60), 베트남 하노이는 58위(43.72)를 각각 기록했다.

조사 대상 도시 중 물가가 가장 싼 곳은 물가 지수가 21.00인 인도의 티루바난타푸람으로 조사됐다.

넘베오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100으로 놓고 소비자 물가 지수를 산정해 지역별 물가 수준을 비교한다. 물가 지수가 120이면 물가가 뉴욕보다 20% 비싼 것을, 물가 지수가 80이면 뉴욕보다 20% 싼 것을 의미한다.

넘베오의 소비자 물가 지수는 식품 같은 소비재 가격과 외식비, 교통비, 공공요금 등을 종합해 산출하며 주택 임대료는 포함되지 않는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