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학교 통일교육' 年8시간으로 확대 추진
'학교 통일교육' 年8시간으로 확대 추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2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교재 개발·강사 전문성 향상 등 지원

학생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새 학기부터 학교 통일교육 시간이 확대될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일선 학교에서 교과외 통일교육 시간을 연간 8시간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교육부와 협의하고 있다"면서 "교육부도 통일교육 확대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새 학기부터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사회나 도덕 등 정규 교과시간에 이뤄지는 통일교육 외에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을 이용해 6시간 이상, 또 통일교육주간(5월 마지막 주)에 계기수업 2시간 이상 등 총 8시간 이상의 통일교육을 실시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가 지난해 6∼7월 전국 초·중·고 200개교를 대상으로 교육부와 함께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창의적 체험활동을 활용한 통일교육 시간은 연간 2시간 이내 42%, 3∼5시간 31.1% 등 대부분 5시간 이하였다.

정부는 통일교육 확대가 일선 학교에서 잘 이행되도록 시·도 교육청 평가항목에 통일교육 추진실적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교재 개발 및 강사의 전문성 향상 등을 통해 내실있는 학교 통일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가 통일교육 확대에 나선 것은 청소년들의 통일에 대한 무관심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지난해 실태조사에서 전국 초·중·고등학생의 53.5%만이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향후 통일시대의 주역이 될 학생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 것이 통일준비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