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베어링산업 육성 270억 투입
경북도, 베어링산업 육성 270억 투입
  • 김상현·강정근 기자
  • 승인 2015.01.2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5년간… 영주에 시험평가센터 구축

경북도는 신도청 시대를 맞이해 낙후된 북부지방 영주지역을 중심으로 국내 베어링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하이테크 베어링 산업화 기반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작년 한 해 동안 영주시 및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에 국내 베어링산업 육성 시급성을 건의해 국내 최초 국책사업을 유치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

국내 중소기업들의 국제규격에 맞는 품질검증 및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5년간 총 270억 원(국비 200, 지방비 70)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영주시 장수산업 단지 일대에‘베어링 시험평가센터(장비구축, 기술지원)’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추진으로 국내 베어링 기업은 국제규격에 부합하는 성능 및 기능 확보를 위해 소재에서 완제품까지 단계별 다양한(진동, 음향, 주행 등 8항목) 시험평가와 기술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경북 북부지방의 균형발전과 함께 그동안 외국에 의지해왔던 핵심부품 산업 육성을 통해 국가경쟁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신규생산 및 수출증대로 1205억 원의 매출액과 1750여 명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베어링은 기계 조립의 축을 지탱하면서 마찰에 따른 부품의 마모와 발열 등을 방지하는 부품으로 중량물의 하중을 지지해 구동하게 하는 기계의 품질, 성능, 내구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요소부품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3년‘3대 핵심부품 산업(베어링, 밸브, 펌프) 육성전략’을 통해 국내 기계 산업의 발전을 위한 핵심요소부품의 하나로 베어링을 지목한 바 있다.

이러한 국내 베어링산업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국내 베어링 업체들이 대거 해외에 매각돼 외국계 업체가 국내 시장의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다. 연간 3조 원 규모인 한국 시장은 독일계인 셰플러코리아가 약 60%, NSK 등 일본계가 약 10% 이상 점유하고 있어 사실상 국내 베어링산업은 외국계회사에 잠식돼있는 측면이 큰 실정이다.

반면, 국내 베어링 시장은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자체적인 기술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며, 중소기업의 69%는 장비 및 기술부족으로 제품 및 성능검사를 자체 수행이 어려워 단순 하중지지 등 저부가가치 베어링의 조립 및 생산하는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시험평가장비 구축 및 지원이 시급한 상태다.

김학홍 창조경제산업실장은“기계 산업 전반에 적용되는 베어링은‘기계산업의 쌀’로 불리는 핵심요소 부품이다”며,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통해 국가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낙후된 북부지방을 국내 베어링 집접 단지로 육성하겠다”밝혔다.

[신아일보] 김상현·강정근 기자 shk438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