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작년 승용차 수입 45.4% 급증… 수출은 소폭 증가
작년 승용차 수입 45.4% 급증… 수출은 소폭 증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1.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억7800만달러 기록… 소형차·고급차 수요 늘고 할부 마케팅 활성화

▲ ⓒ연합뉴스
지난해 승용차 수입이 큰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출은 소폭 늘어 승용차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줄었다.

27일 관세청의 '2014년 승용차 교역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439억5600만달러(302만2000대)로 전년대비 1.6% 증가했다.

반면 승용차 수입액은 79억7800만달러(25만6000대)로, 전년대비 45.4%나 늘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 흑자는 359억7800만달러로, 전년대비 4.8% 감소했다.

수출차 평균 단가는 대당 1만4544달러로, 전년보다 1.6% 증가했으며 수입차 평균단가는 3만1144달러로, 전년대비 4.5% 상승했다.

관세청은 무역수지 흑자 감소에 대해 국내 완성차 업체의 해외 현지생산이 점차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했다.

승용차 수입이 급증한 이유는 소형차와 고급차 수요가 큰 폭으로 늘었고, 할부 마케팅 등이 활성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승용차 수입액 증가율은 2010년 55.5% 증가한 이우 가장 높은 수치다.

승용차 최대 수출국은 미국, 최대 수입국은 독일과 영국, 스페인 등으로 나타났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