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대전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5.01.19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등 첨단산업 유치로 2500억 신규투자… 1600여 명 고용창출 효과 기대

대전시가 유성구 장대동 일원 10만 5550㎡에 카이스트, 충남대 및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첨단산업 중심의 혁신형 강소기업의 육성을 위해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에 공모 신청한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조성사업’이 선정됐다.

19일 시에 따르면 이번 공모사업에 전국에서 13개 지역이 신청을 했으며, 대전은 대덕연구단지 등을 통한 첨단산업 수요가 풍부하고, 교통 등 입지여건이 우수해 국토부에서 선정한 첨단산업단지 6개(대전, 울산, 남양주, 경산, 순천, 제주) 지역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빠르면 내년도 상반기에 산업단지를 지정하고, 2018년 하반기 부터 분양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이다.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되면 복합용지(산업+상업+주거 등) 입지가 가능하고, 용도지역․용적률 상향, 녹지율 완화, 산업시설용지 내 연구․교육시설 입주, 취득세․재산세 감면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적용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창조경제사업화전용단지 조성을 위해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SK그룹과 지난해 12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SK그룹 관계 기업과 연계해 공동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지역 내 중소·벤처기업의 집적화 거점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장대 도시 첨단산업단지’에는 소프트웨어, 반도체 등 첨단업종 중심으로 기업을 유치하고,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대덕연구단지 등의 연구·개발 성과가 지역 내에서 즉시 생산으로 이어지는 창조경제 사업화 중심단지로 조성된다.

이와 함께 행복주택, 산학융합지구 등 정부의 기업지원 수단을 개발계획에 반영하고, 복합공간계획(업무+상업+주거 등)을 수립해 인근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시너지효과를 유발해 총 2500억 원 이상의 신규 투자와 약 1600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2020년까지 산업용지 개발수요가 약 447만㎡로 추정하고 있으나, 현재 190만㎡만 개발계획을 진행하고 있어 부족한 산업용지 257만㎡를 차질 없이 공급하기 위해 1월에 기업투자유치 전담조직을 개편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