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새정치 '텃밭' 승리자 누가될까
새정치 '텃밭' 승리자 누가될까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18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합동연설회 전대 레이스 분수령

▲ 새정치민주연합 2·8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한 문재인(오른쪽부터)·이인영·박지원 후보가 18일 광주광역시 김대중 컨벤션센터서 열린 '광주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2·8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들은 18일 전남과 광주 시·도당대의원대회에 잇따라 참석해 '텃밭' 공략에 나선다.

호남은 야당의 뿌리이자, 권리당원이 가장 많은 지역인 만큼 이날 행사가 중반전에 접어든 전대 레이스의 남은 판도를 좌우할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특히 광주가 지난 2002년 민주당 대선 경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변 연출로 '노풍'의 진원지가 됐다는 점을 기억하는 각 후보들은 승기를 잡기 위해 지역 당원들과의 접촉 면을 넓히고 연설 메시지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다.

당권 도전에 나선 문재인 후보는 당면 과제인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힘있는 '간판스타'가 당의 얼굴로 나서야 한다는 논리로 호남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하면서 당권·대권 분리론을 정면 돌파한다는 복안이다.

호남 출신인 박지원 후보는 잇단 선거 패배로 부글부글 끓는 지역 정서를 달래면서 계파 갈등과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해서는 대권 주자가 아닌 자신이 대표가 돼야 한다며 문 후보를 집중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을 대표하는 이인영 후보는 친노-비노의 갈등과 영·호남 지역을 극복하기 위한 세대교체를 강력 주장하는 한편, 구체적인 민생정당 모델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호남 대전'은 박 후보가 문 후보 측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하면서 캠프 간 신경전이 달아오를 대로 달아오른 상황에서 열려 과열 양상을 띨 것으로도 우려된다.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유승희 박우섭 문병호 이목희 정청래 주승용 전병헌 오영식 후보 또한 전남과 광주 일정에 사활을 걸고 총력 유세전에 나설 예정이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