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 "콩가루 청와대… 전면 쇄신해야"
野 "콩가루 청와대… 전면 쇄신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1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내 권력투쟁' 규정 특검 불씨 살리기 주력

새정치민주연합은 14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수첩 메모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불거진 청와대 문건 파동의 '배후 지목' 논란을 '여권내 권력투쟁'으로 규정, 청와대를 향해 맹공을 폈다.

메모에서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K, Y의 주인공이 김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며, 그 발설자가 청와대 음종환 행정관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을 두고서다.

여권내 분란을 은근히 부채질함으로써 이를 지렛대로 꺼져가는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특검의 불씨를 살려가는 한편 청와대 인적쇄신에 대한 대여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려는 포석이 읽혀진다.

한정애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음 행정관이 '십상시'의 한명으로 알려진 인물이라는 점에서 결코 가벼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번 사건은 그야말로 십상시 세력의 오만과 국정농단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체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건지 국민은 묻고 있다"며 "집권세력이 권력다툼 힘겨루기만 하고 나라 일을 등한시하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으로 다시한번 확인된 '콩가루 청와대'의 모습은 한심함을 넘어 대통령의 안이한 인식을 확인시켜준다"며 "더 늦기 전에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한 문고리 3인방 등에 대한 청와대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앞서 우윤근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문서유출 배후와 관련된 보도로 또다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국민 걱정을 덜어줘야 할 청와대가 오히려 의혹을 증폭시켜 국민이 청와대를 걱정해야 할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알렉산더가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자른 것처럼 인적쇄신을 해야 한다"며 "국회는 특검을 의결, 국민의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특검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이석현 국회부의장은 "청와대가 국정농단의 책임을 여당에 전가하겠다는 것이냐"며 "검찰에서도 (배후에 대한) 그런 얘기는 없었는데, 일개 행정관이 수사결과를 빈대떡 뒤집듯 말한 게 사실이라면 그 행정관의 배후는 또 누구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생은 간데 없고 권력암투가 불거지는데 대해 국민 눈초리가 따갑다"며 "특검이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당권주자인 박지원 의원은 SBS 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 "청와대 내부 인사들의 권력투쟁 책임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눈엣가시로 보이는 정적들에게 전가시키는 또다른 권력투쟁"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가 수첩메모가 카메라에 찍히는 걸 몰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화가 나서 내용을 들여다보다 깜빡하는 사이 찍혔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트위터에도 "권력은 측근이 원수이고 재벌은 핏줄이 원수란 말이 실감나는 요즘"이라고 썼다.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는 트위터 글을 통해 "감방에서 당국의 검열을 피해 비밀편지를 몰래 밖으로 내보내는 것을 '비둘기 날린다'고 한다"며 "집권여당대표가, 국회에서 언론을 통해 수첩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만천하에 비둘기를 날렸다. 국민은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