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무성 "'청와대 문건 배후' 지목 음해… 기가 막혀"
김무성 "'청와대 문건 배후' 지목 음해… 기가 막혀"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1.1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신년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수첩에 적힌 'K, Y. 내가 꼭 밝힌다' 문구와 관련한 설들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지난 12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김 대표의 수첩에 적힌 이 문구가 한 언론의 사진 촬영으로 보도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전날에는 '김무성 대표가 수첩 내용을 고의로 노출했다', 'K는 김 대표 본인, Y는 유승민 의원이며, 청와대 한 행정관이 문건 유출 사고 배후로 이들을 지목해 한 말'이라는 설까지 돌았다.

김 대표는 이와 관련, '누명'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대표는 "수첩 메모(내용)는 어느 자리에서 이 이야기를 들었다. 처음에 들을 때 하도 황당한 얘기여서 이것을 메모했다"면서 "그런데 너무 황당한 얘기이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고 있었는데, 본회의장에서 다른 메모를 찾다가 (사진) 찍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그런 음해(문건 유출에 관여했다는 음해)를 당하는 것도 사실 참 기가 막히는데 어제 종편 등의 뉴스를 보니 내가 의도적으로 그것을 사진 찍히려고 그렇게 했다는 누명을 씌우는 것도 기가 막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