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초유의 '항명사태'… 朴대통령 '인적쇄신책' 제시하나
초유의 '항명사태'… 朴대통령 '인적쇄신책' 제시하나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1.1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신년회견 주목… '필요성 공감' 언급에 그칠수도
▲ 박근혜 대통령ⓒ연합뉴스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 파문으로 몸살을 앓았던 박근혜 정부가 이번엔 새해 벽두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의 '항명 사태'를 맞았다.

이에 따라 11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 출석 거부로 촉발된 항명 파동에 박 대통령은 다음날인 10일 김 수석의 사표를 하루만에 수리했다.

이는 이번 파문을 조기에 수습하려는 청와대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문건파동 이후 여권에서조차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분출한 데 이어 이번 사태로 '인적 쇄신'요구가 더욱 거세질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기 때문이다.

▲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최근까지만 해도 청와대 내부에서는 신년 회견에서 인적쇄신과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박 대통령이 국면전환용 인사에 부정적인데다 검찰 수사에서 '측근 3인방' 등을 둘러싼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판명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 전 수석의 예기치 않은 항명파문을 계기로 박 대통령에 대한 인사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지난 1일 신년 시무식에서 기강확립을 강조하며 재신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기춘 비서실장도 부하직원의 '기강 문란'에 대한 책임론이 대두되고, 조직장악력 약화가 우려되면서 거취가 불투명해졌다.

인적쇄신론에 대해 부정적이던 청와대 내부 분위기도 바뀌는 모양새다. 회견 준비의 주무부서인 홍보수석실은 주말인 전날에도 비서관 이상 참모가 모두 출근해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고심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이번 회견에서 내각뿐만 아니라 청와대 비서진에 대한 획기적이고 대대적인 개편 방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이 당장 구체적인 인적개편안을 발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정치권에서 거론된 국무총리를 포함한 중폭의 개각이나 청와대 비서실의 대대적 개편 등을 단행하기에는 적임자 물색 등 여러 측면에서 준비가 덜됐다는 것이다.

이 경우 박 대통령은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사과 혹은 유감 표명과 함께 인적쇄신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여론을 귀담아 듣고 있으므로 지켜봐달라는 원론적인 수준의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이처럼 정치권에서 재점화된 내각 및 청와대 비서진에 대한 인적쇄신론과 이에 대한 박 대통령의 입장은 향후 정국의 향배를 가늠할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