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김영한 해임 건의 등 엄중한 책임 물을 것"
靑 "김영한 해임 건의 등 엄중한 책임 물을 것"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영한 민정수석이 여야 합의사항과 김기춘 비서실장의 국회 출석 지시를 거부하고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청와대가 9일 "인사권자에게 해임을 건의하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수석은 문건유출 사건 이후 보임해 사건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자신의 출석 여부가 핵심 쟁점으로 부각되는 것은 말 그대로 정치 공세라고 생각한다"며 "지난 25년간 특별한 경우 외에는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하지 않는 것이 관행으로 정착돼 왔던 것인데, 정치공세에 불복해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 출석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또 "김 수석은 다만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본인이 사의를 표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청와대는 김 수석이 여야 합의사항과 비서실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데 대해 인사권자에게 해임을 건의하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