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與 관계자 "김영한 靑민정수석 사의 표명"
與 관계자 "김영한 靑민정수석 사의 표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춘 비서실장이 이 같이 말해

'정윤회 문건' 유출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김영한 수석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 수석이 '나는 사퇴할 것이니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는 김 수석의 출석 문제로 파행을 빚기도 했다.

김 수석은 '정윤회 문건' 유출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이날 출석을 요구해왔던 인사다.

초유의 항명사태로 해석될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잘 모르는 일"이라며 확인하지 않았으나, 그가 김기춘 실장의 지시를 거부한 것으로 미뤄 사의표명은 사실로 보인다.

앞서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 "이 사안은 비록 청와대에서 유출된 문건이 허위로 밝혀다 하더라도 그 사안이 민정수석실에서 벌어진 사안인만큼 민정수석 출석 필요하다는데 같이했다"면서 "주요 질문이 끝나면 민정수석이 출석해 답변키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실장은 "출석하도록 지시했는데 본인이 출석할 수 없다는 취지의 행동을 지금 취하고 있다"면서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출석을 요구하고, 비서실장이 지시한 데 대해 공직자가 응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응분의 책임 물어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검 강력부장 출신인 김 수석은 공안통으로 분류되는 인사로 지난해 6월 3기 참모진 출범시 청와대로 들어왔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