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남측 대북전단 살포 등 입장 밝혀라"
북한 "남측 대북전단 살포 등 입장 밝혀라"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1.0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후 움직임 지켜볼 것"… 한미군사연습·박 대통령 발언도 언급
▲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군 비반충포(우리의 대전차화기에 해당) 사격대회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7일 대북전단 살포, 한미연합군사훈련,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등을 비난하면서 남한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은 나라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려고 하는가 아니면 긴장격화의 길로 계속 나갈 작정인가 하는 입장을 똑바로 밝혀야 한다"며 남한 당국에 입장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담화는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에 따라 대단합을 이룩하려고 하는가 아니면 아직도 제도통일, 체제대결에 매달릴 작정인가"라며 흡수통일론에 대한 입장 표명도 정부에 요구했다.

또 박 대통령의 지난달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 회의 발언에 대해 "남조선의 현 집권자도 2015년에는 어떻게 하나 '북한의 의미있는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서슴없이 떠들어 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북한은 이번 담화 발표가 '위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결정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

담화는 한미합동군사연습에 대해서도 거론하면서 "우리는 이미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그 어떤 도발과 전쟁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탈북자단체가 지난 5일 대북전단 살포에 이어 영화 '더 인터뷰' 내용 살포를 예고한 것과 관련 "진정으로 대화와 협상, 교류와 접촉으로 북남관계에서 대전환, 대변혁을 가져올 생각이 있는가 아니면 삐라살포와 같은 대결소동에 계속 매달릴 작정인가"라고 반문했다.

담화는 남한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저지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면서 "이런 당국과 열 백번 마주앉아야 북남관계에서 대전환, 대변혁을 가져올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이치"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차후 움직임을 각성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해 차후 남측의 반응에 따라 남북 대화 등을 추진할 것임을 암시했다.

한편 평양방송은 이날 '더 인터뷰' USB 살포를 예고한 국내 탈북자단체 대표를 직접 겨냥해 "피의 대가를 치루어야 한다"는 등의 위협을 가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