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친이계 '문건유출' 친박과 일전불사?
친이계 '문건유출' 친박과 일전불사?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1.0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오 "특검 고려해야"… 친박은 '공직기강'에 방점

청와대가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을 일부의 일탈로 선을 그었지만, 새누리당 비주류가 7일 청와대 책임론과 인적 쇄신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하고 나서 주목된다.

특히 옛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은 친박 측에서 민감하게 반응하는 특검 도입까지도 고려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히는 등 비박계의 목소리가 심상치 않게 커지고 있다.

그러나 친박계는 인적 쇄신보다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공직사회 기강 확립의 필요성을 강조, 온도 차를 보였다.

이재오 의원은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찌라시 수준의 문건이 청와대에서 유출됐고, 연말에 정국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며서 "그러면 그 부분에 대한 최소한 도의적 책임을 지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청와대가 인사조치를 과감하게 취해야 하고, 그것이 청와대가 국민을 신뢰하는 자세다. 그런 조치가 금명간 있어야 한다"면서 "(김기춘) 비서실장이 책임지든지 담당 비서관이 책임지든지, 아니면 비선 실세로 알려진 사람들이 책임을 지든지 말끔하게 처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당·청 관계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한마디 한다고 무조건 금과옥조로 따라가는 것은 구시대의 관계이고, 지금은 그런 관계가 아니다"면서 "당이 때로는 청와대를 리드할 때도 있고, 청와대가 당의 입장을 이해할 때도 있고, 그런 점에서 당 지도부가 좀 더 분명한 입장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으니, 특검을 못 받는다면 야당이 '아무것도 아닌데 왜 특검을 못 받느냐'고 할 것 아니냐"면서 "야당의 특검 주장을 가볍게 들어서는 안 된다. 그러면 정국이 점점 혼란스러워진다"고 강조했다.

옛 친이계의 정병국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 나와 "이 사건은 청와대 내에서 일어난 사건이고 청와대가 만든 문건이고 이런 문건이 밖으로 유출됐다는 팩트가 있는 게 아니겠나"라면서 "누군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청와대에서 책임을 지고 인적 쇄신을 해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근본적인 문제는 구조적 문제로 대통령 비서실이 너무 비대하며 그렇다 보면 소위 말하는 '문고리 권력'이니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게 된다"며 "비서실이 대폭 축소돼야 하고 대통령께서 직접 정부부처 장·차관과 대면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시스템 개선도 촉구했다.

같은 옛 친이계인 이군현 사무총장은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사건을 청와대의 시스템 문제가 드러난 것으로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시스템의 문제이긴 하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다만 김기춘 비서실장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이자 책임자인 대통령이 판단하실 것"이라면서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친박계의 홍문종 의원은 교통방송 라디오에 나와 청와대의 인적 쇄신 필요성 질문에 "인적 쇄신 필요성이라기보다는 약간 느슨해진 청와대 공직기강 등을 생각해보고..."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이제 검찰을 믿어야 할 때다. 국민이 더 이상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지 않으셔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