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한미일 정보공유 미국의 북침야망"
북한 "한미일 정보공유 미국의 북침야망"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1.0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 "남북관계 외세의 농락물 될 수 없어"

북한은 6일 미국의 대북제재와 한미일 정보공유가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의식한 듯한 발언을 쏟아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전쟁동맹이 가동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관한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은 미국이 한국과 일본의 힘을 빌려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논평은 "이는 손아래 동맹자를 부추겨 대조선(북한) 포위환을 형성하고 북침야망을 손쉽게 이뤄보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은 사실상 '실제 가동 중인 군사동맹'이라며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강조하는 것은 이런 '3각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음모라고 비난했다.

또 논평은 "우리 군대와 인민은 3각 군사동맹의 엄중성을 시시각각으로 느끼고 있다"며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도발에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일 3국이 지난달 29일 체결한 정보공유 약정은 3국 간 군사비밀을 공유하는 절차를 최초로 마련한 것으로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는 직접적인 정보 교류 없이 미국을 거쳐 정보가 교환된다.

노동신문은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조국통일운동을 힘차게 벌여 나가자'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외세'의 개입을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 겨레가 나아갈 길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민족자주의 길, 우리민족끼리의 길"이라며 "북남관계 문제는 어떤 경우에도 외세의 전쟁 책동의 농락물이 될 수 없으며 그것을 허용하는 것은 민족의 이익을 팔아먹고 겨레의 평화와 통일 염원을 짓밟는 매국 반역행위"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 움직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외세의 전쟁 책동'은 제재를 포함한 미국의 대북정책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이날 '애국의 기치 따라 대단결의 광장으로'라는 제목의 글에서도 "조국통일은 그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다"며 "조국통일의 주체는 다름 아닌 우리 민족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jy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