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터뷰' 개봉…"재미있다"·"비현실적" 반응 다양
'인터뷰' 개봉…"재미있다"·"비현실적" 반응 다양
  • 연합뉴스
  • 승인 2014.12.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있어 마음껏 웃었다", "전형적인 B급 코미디"
워싱턴DC·뉴욕·LA 등 상당수 영화관 매진 사태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가 2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일제히 개봉돼 그동안의 뜨거운 논란만큼이나 미 국민과 언론의 큰 관심을 끌었다.

영화 제작사인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과 영화관 테러 협박, 영화 개봉 취소 결정, 번복 상영 등 그동안의 우여곡절을 반영하듯 상영 첫날부터 관객들이 '문전성시'를 이뤘다.

◇ 영화관마다 '장사진'…매진 사례 속출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LA), 댈러스 등 미 전역의 320개 독립영화관에서 일제히 상영에 들어간 '인터뷰'는 상당수 도시의 영화관에서 매진 사태를 기록했다.

워싱턴DC M가에 위치한 '웨스트 엔드 시네마'(75석)의 경우 이날 상영된 1∼4회차 모두 일찌감치 매진됐으며 26, 27일 상영분도 표가 모두 팔렸다고 영화관 측이 밝혔다.

뉴욕 맨해튼 남쪽인 12번가에 있는 '시네마 빌리지'(155석)는 이날 오전 10시 첫 상영을 시작으로 모두 7차례 '인터뷰'를 상영했다. 이 영화관은 인터넷 예매 사이트가 오픈된 24일에 2회차, 3회차, 4회차 티켓이 모두 팔렸다.

LA 시내 페어팩스 블러바드에 있는 소극장 '시네패밀리'(120석)는 몰려드는 관객들을 수용하기 위해 간이 의자까지 배치했다.

예술영화를 주로 상영하는 이 영화관은 평소 하루 관객 수 150여 명이 고작이었으나, '인터뷰' 개봉 첫날 모두 7회차에 걸쳐 1천여 명이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주요 영화관 주변에서는 AP와 로이터 등 세계 유수의 통신사와 CNN·NBC 방송 등 취재진이 북적거렸으며, 일본 방송사 기자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극장 주변에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차들이 배치됐고 경찰관들이 직접 질서 유지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인터뷰' 상영을 결정한 영화관의 명단을 일선 지부에 회람하고 요원들이 전화 또는 직접 방문 형식으로 영화관 측에 테러 위협 가능성이 있음을 알리라고 지시했다.

◇ 관객들 반응 '각양각색'…영화 끝나자 일부 박수도

관객들은 영화에서 연예 토크쇼 '스카이라크 투나이트'의 진행자인 데이브 스카이라크(제임스 프랭코 분)와 프로듀서 애런 래퍼포트(세스 로겐 분)의 좌충우돌 연기에 주요 장면마다 폭소를 터트리기도 했다.

LA '시네패밀리' 소극장에서는 영화가 상영하기 전 관객들에게 북한 실상을 이해시키려는 차원에서 북한 다큐멘터리를 방영했으며, 극장 대표가 직접 나와 영화 상영 배경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극장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탱크 포탄에 맞아 죽고 주인공들이 무사히 북한을 탈출하면서 영화가 끝나자 일제히 손뼉을 치기도 했다.

영화를 본 관객 상당수가 "재미있고 코믹하다"는 평가를 했고 "시나리오가 너무 비현실적이다", "논란이 있는 전형적인 B급 코미디 영화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에리카라고 밝힌 한 백인 여성은 워싱턴DC의 웨스트 엔드 시네마에서 영화를 관람하고 나서 "아주 재미있었다. 주인공들이 마지막에 북한을 무사히 탈출하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면서 "지인들에게도 볼 것을 권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백인 남성인 톰슨 스펜서는 "그다지 좋은 영화가 아니다. 이런 종류의 더 좋은 영화도 많이 봤다"며 B급 코미디 영화로 평가했다.

그는 "아무리 코미디라고 해도 김정은이 (스카이라크와) 농구를 하고 여성들과 함께 파티를 벌이는 시나리오는 너무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뉴욕의 '시네마 빌리지'에서 영화를 관람한 데렉 카펠(34)은 영화관을 찾은 이유에 대해 "무엇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표현하는 예술가들을 지지하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켄 자코비츠(54)도 "영화가 아주 재미있었고, 다른 관객들과 함께 마음껏 웃었다"고 전한 뒤 "지금은 큰 영화사들이 북한의 위협을 무서워하고 있다"며 대형 영화관들의 영화 상영 동참을 촉구했다.

영화가 정치적 논란에 휩쓸릴 이유가 없다는 반응도 나왔다.

뉴욕의 '시네마 빌리지'에서 영화를 본 중국계 미국인 크리스(28)는 "재미있었다. 북한을 자극할 만한 내용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고, 벤 그루더라고 밝힌 백인 남성은 "정치 메시지는 없는 영화다. 북한의 현실을 어느 정도 보여주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텍사스 주 댈러스 위성도시 리처드슨의 '알라모 드래프트하우스 시네마'에 영화를 본 맥스·마이크 제니코 형제는 "주인공 두 명이 '덤 앤 더머'류의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보여 비교적 재미있게 봤다"고 말했다.

정치적으로 북한을 자극할 만한 내용은 없었느냐는 물음에 "전반적으로 익살스러운 내용이었다"며 북한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LA의 '시네패밀리'를 찾은 로버트 존스(45)는 "북한의 테러 위협에 미국이 굴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려고 왔다"면서 "영화를 보고나니 그동안 진행된 저간의 일들이 그저 해프닝이었다. 우스꽝스러울 뿐"이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