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진당, 해산 일주일만에 전방위 소송전 예고
통진당, 해산 일주일만에 전방위 소송전 예고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2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재 결정에 불복 못하니 '우회 전략' 택해

▲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와 광주시당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 국립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참배 후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 영령과 시민들을 향해 민주주의를 지켜내지 못한 것을 사죄하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헌법재판소가 지난 19일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내린 이후 통진당이 전방위 소송전을 예고했다.

우선 통진당은 헌재 결정에는 불복할 수 없기 때문에 의원직 상실 선고의 위법성 등을 지적하고 나섰다.

통진당은 다음 주 헌재의 국회의원 5명에 대한 의원직 상실 선고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대표 지방의원 6명에 대한 의원직 상실 결정 무효화를 청구하는 행정소송을 낼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통진당은 이번 선관위 결정은 행정처분 권한을 남용한 것으로 무효라는 입장을 밝혔다.

헌법과 법률에 의해 헌재의 결정에 불복할 수 있는 통로가 막혀 있고 해산 결정 자체를 부정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민사·형사·행정소송상 우회 전략을 모두 동원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통진당이 정당 해산을 돌이킬 수 없는 한 이러한 민사·형사·행전소송상과 같은 전략의 실익이 크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제기된다.

한편, 검찰은 통진당 해산을 계기로 주요 당직자 등 관련자의 처벌 가능성을 저울질하는 가운데 통진당을 반국가단체 또는 이적단체로 규정할 수 있는지가 가장 큰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검찰은 북한 자금을 지원받아 선거에 출마했다는 김영환씨의 헌재 증인신문 내용과 관련해 오는 26일 이상규·김미희 전 의원을 고소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