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대통령, 이주영 사의수용… 개각 가능성 급부상
朴대통령, 이주영 사의수용… 개각 가능성 급부상
  • 연합뉴스
  • 승인 2014.12.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각시 내년초 가능성…정홍원 총리 교체론 거론
▲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오후 세종시에서 열린 정부세종청사 완공식을 마친 뒤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 장관의 사의를 수용했다.ⓒ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이주영 해양수산부장관의 사의를 수용함에 따라 정부 출범 3년차에 즈음한 개각 가능성이 급부상하고 있다.

임기 5년의 분수령인 집권 3년차를 맞아 개각과 청와대개편 등 인적쇄신을 단행함으로써 세월호참사와 문건유출 파문 등 여파로 멈춰선 국정동력을 회복하고 경제살리기에 매진하기 위해서라는게 개각론이 부상한 배경이다.

박 대통령이 경제부총리를 교체하며 지금의 2기 내각을 출범시킨 것은 지난 6월이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오늘 국무회의를 끝으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께서 물러나게 됐다"며 "다른 국무위원들께서도 '진인사 대천명'의 자세로 노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러한 박 대통령의 언급은 외견상 세월호참사 수습이 마무리된 뒤 이래 수차례 표명된 이 장관의 사의를 수용하면서 다른 각료들의 분발을 주문한 원칙론으로 풀이될 수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이 장관의 사의수용을 계기로 세월호참사를 가까스로 수습한 이래 비선실세 의혹을 낳은 문건유출 파문에 휘말린 뒤 정치권 안팎에서 쇄도한 인적쇄신론을 수용키로 마음을 굳힌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실제 민경욱 대변인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정치권 등의 쇄신요구에 대해 "청와대가 귀를 닫는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여러분들이 제시하는 여러 쇄신안에 대해서도, 언론에서 제시하는 방안들, 고귀한 의견들에 대해 눈여겨 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만간 총리와 비서실장 교체를 포함한 인적쇄신 단행 가능성을 점친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그런 움직임을 알고있지 못하다"고 한 언급을 전제한 것이지만 개각을 포함한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여론의 요청에 청와대가 주목하고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5년 임기의 커다란 분기점이자 분수령인 집권 3년차를 맞는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는게 대체적 관측이다. 아울러 청와대 참모진 개편 가능성 여부도 주목된다. 시기는 내년초일 가능성이 크다는게 대체적 전망이다.

이를 통해 공무원연금개혁을 비롯해 노동시장과 금융부문의 개혁, 통일준비 등 굵직굵직한 구조개혁 및 국가적과제를 힘있게 추진하고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기 위한 기반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여권관계자들의 기대이다.

이와 관련해 이미 청와대가 세월호참사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으나 총리후보자들의 연쇄낙마로 유임된 정홍원 총리의 후임을 물색해왔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정치권 중진과 친박계 원로급 인사, 개혁적 외부인사 등이 거명된 배경이다. 또 일부 경제부처 장관들의 교체 가능성도 꾸준히 흘러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