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안전자산에 돈 몰린다
안전자산에 돈 몰린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12.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판매 두배, 예금·채권 급증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金과 예금, 채권 등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

조금이라도 위험한 상품은 회피하는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은 전방위로 퍼져나가는 모습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들어 더 심해진 저금리 추세로 인해 '중위험·중수익' 투자가 유행이던 재테크 양상이 최근 들어 러시아 경제위기 등으로 인해 극도의 안전자산 선호로 돌아서는 모습이다.

안전자산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금 투자가 대표적이다. 한국금거래소의 골드바 판매량은 이달 들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골드바 판매량은 9월 126㎏에서 10월 132㎏, 지난달 137㎏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이달 들어서는 하루 판매량이 지난달의 두배로 늘어 보름 새 무려 160㎏의 골드바가 팔려나갔다.

이 추세를 이어간다면 이달 판매량은 250㎏을 넘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금거래소는 예상했다.

특히 지난달 중순부터는 중산층과 서민들의 구입이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은 은행의 상품 판매에서도 드러난다.

지난 8월 한국은행의 정기금리 인하 후 예금 금리가 뚝뚝 떨어지자 정기예금에서는 8월 2조4천억원, 9월 7천억원 등 두달 새 2조원을 훌쩍 넘는 돈이 빠져나갔다.

하지만 10월에 두 번째 금리인하가 단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정기예금에는 돈이 다시 몰리기 시작해 지난달에는 무려 3조7천억원에 달하는 시중자금이 유입됐다.

반면,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여겨져 올해 들어 정기예금의 대안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주가연계신탁(ELT)과 주가연계펀드(ELF)의 신규 유입액은 급격히 줄었다.

신한, 우리, 국민, 하나, 농협, 기업, 외환은행 등 7대 은행의 ELT·ELF 유입액은 올해 들어 급격히 늘어 10월에는 판매액이 7천610억원까지 치솟았으나, 지난달에는 206억원으로 급감했다. 이는 올해 월평균 판매액 6천억원의 30분의 1에 그치는 수치다.

한 시중은행의 수신 담당 임원은 "두어달 전까지는 '0.1%포인트라도 수익률을 높이자'는 분위기가 지배했다면, 지금은 불안하고 두려운 마음에 '무조건 내 돈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들을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펀드 시장에서도 안전자산 선호 현상은 뚜렷하다.

위험자산인 주식형 펀드 유입액은 10월 2조1천억원에서 지난달 5천억원으로 급감했지만, 안전자산인 채권형 펀드로의 유입액은 지난달 3조2천억원에 달했다. 이달 들어서는 아예 주식형 펀드에서 3천억원에 달하는 돈이 빠져나갔다.

국민은행 대치동PB센터의 신동일 팀장은 "유가 폭락, 러시아 경제위기 등으로 재테크가 쉽지 않은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무조건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자산 지키기'를 최우선으로 하라는 조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KDB대우증권의 서재연 PB클래스 이사는 "'중위험·중수익' 얘기가 많았지만 이미 부자들은 '저위험·저수익' 투자로 돌아서는 분위기"라며 "위험 회피와 원금 보전이 당분간 재테크의 흐름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