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유엔 인권결의안 배격…핵포기 합의 무효"
북한 "유엔 인권결의안 배격…핵포기 합의 무효"
  • 연합뉴스
  • 승인 2014.12.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북침 의도 명백…핵무력 강화에 박차 가할 것"

북한은 20일 유엔총회 본회의를 통과한 북한인권결의안을 "전면 배격한다"며 핵 포기를 골자로 하는 6자회담 9·19 공동성명도 무효화됐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성명에서 "인권을 구실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침공하려는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명백해진 조건에서 조선반도 비핵화라는 말 자체가 더는 성립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성명은 "미국은 우리와의 인권 전면 대결에 진입한 그 시각부터 조미(북미) 사이의 자주권 존중과 평화 공존을 공약한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을 비롯한 모든 합의를 빈 종잇장으로 만들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핵 무력을 포함한 나라의 자위적 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가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는 배가의 박차가 가해질 것"이라며 핵 무력을 빠르게 강화할 것을 시사했다.

9·19 공동성명은 2005년 6자회담에서 도출된 합의로,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는 대신 체제 보장과 경제적 지원을 얻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07년에는 구체적인 이행 계획이 담긴 '2·13 합의'와 '10·3 합의'가 도출됐다.

성명은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 책동에 대처해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그 무엇에도 구애됨이 없이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의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는 독소 내용까지 들어있는 결의는 어떻게 해서나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해보려는 미국의 추악한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최고 표현"이라고 비난했다.

성명은 오는 2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할 예정인 데 대해서도 "(미국이) 인권을 구실로 우리나라에 대한 무력 침공의 명분을 만들려는 위험천만한 정치적 기도"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