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경제 먹구름 3개월 째 하락세"
"한국 경제 먹구름 3개월 째 하락세"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4.12.19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보다 낮은 경제 신뢰도… 25개국 중 하위 4번째
▲ 입소스가 전 세계 25개국 1만 8000명을 대상으로 세계 경제동향 인식조사를 실시했다.(사진=입소스 코리아 제공))

[신아일보=김기룡 기자] 세계인 10명 가운데 4명은 세계경제가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25개국 중 하위 4번째로 나타나 일본보다 낮은 경제 신뢰도를 보였다.

19일 입소스(Ipsos)가 전 세계 25개국 1만 8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계 경제동향 인식조사’에 따르면, 세계인이 평가한 12월 경제에 대한 긍정 인식률이 지난 달 비교 소폭 상승한 41%로 나타나 세계 경제에 대한 긍정 평가 인식이 회복되지 않고 있다.

한국은 지난달 2%포인트 하락해 지난 3개월간 계속해서 하락세를 보였다.

국가별 경제동향 인식을 살펴보면, 사우디 아라비아(87%, +3%p)의 자국 경제동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높았으며 그 뒤를 이어, 인도(80%, ±0p%), 이집트(76%, +8%p)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국 경제에 대한 가장 부정적인 평가를 보인 국가는 스페인(7%, -3%p)과 프랑스(7%, +2%p)이며, 이탈리아(8%, +1%p), 루마니아(12%, +3%p)가 다음 순이다.

한국은 여전히 부정적 평가가 4번째로 높은 국가이다.

주요 대륙별 경제동향 인식을 살펴보면, BRIC지역(57%, -1%p)이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보인 반면, 남미지역(27%, +5%p)이 가장 부정적으로 나타났다.

지난달에 비해 상승폭이 가장 큰 국가는 8%포인트 상승한 이집트(76%)이다.

이집트 경제가 저성장을 떨치고 활기찬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라는 국제통화기금의 긍정적인 예측과 함께 낙관적인 인식을 보이며, 자국 경제에 대한 긍정 인식률이 지난 달 보다 8%포인트 대폭 상승했다.

반면, 하락폭이 가장 크게 나타난 국가는 스페인(-7%p, 13%)이다.

6개월 후 경제 전망을 살펴보면 인도(69%, -2%p)가 자국 경제 성장에 대한 기대가 가장 높은 반면, 가장 부정적인 전망을 보인 국가는 프랑스(4%, +2%p)이다.

한국은 부정적인 평가가 높은 2위 국가로 6개월 후 경제 전망에 대한 밝은 인식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입소스는 리서치 전문가가 경영하는 유일한 글로벌 리서치 회사로 2011년 10월 글로벌 리서치 기업인 시노베이트와 합병, 세계 제 2위의 커스텀 리서치, 3위의 마케팅 리서치 회사가 됐다.

입소스는 전 세계 86개 국가에 120개 국을 대상으로 시장 조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1만6000명의 리서치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