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존폐 걸린 통합진보당, 반발 속 농성돌입
존폐 걸린 통합진보당, 반발 속 농성돌입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재, 헌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한 결정해야”
▲ 통합진보당 김재연(왼쪽부터)·이상규·김미희 의원이 18일 국회 본청 2층 계단 앞에서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저지를 위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헌법재판소의 정당해산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18일 통합진보당은 국회 농성을 시작하는 등 적극적인 투쟁에 나섰다.

앞서 전날 헌재는 정당해산심판 선고기일을 19일 오전 10시로 확정해 심판 청구인인 법무부와 피청구인인 진보당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당초 오는 22∼24일께 선고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으나 선고기일이 예상보다 앞당겨 졌다.

이에 당은 강하게 반발하면서 가능한 한 모든 저항을 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문제는 예상보다 빠른 선고기일에 이런 반발이 실절적인 힘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진보당은 전날 최고위원회를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저지 민주수호 투쟁본부'로 전환했으며, 이날부터는 김미희 김재연 이상규 의원 등이 국회에서 연좌농성을 벌인다.

의원단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헌재는 정치적 압력에 휘둘리지 말고 헌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이 위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일 중남미 출장을 떠나 뒷말이 나왔던 오병윤 원내대표는 이날 급히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진보당은 오후 헌재 앞에서 긴급 연석회의를 통해 대책을 논의하고 저녁에는 당원 300여명이 당사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또한 진보당은 야권 인사들이 해산 반대 입장을 밝히는 데에도 희망을 걸고 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반대, 민주수호 2차 원탁회의'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상임고문, 정청래, 우상호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새정치연합 정동영 상임고문은 “진보당 해산은 헌재 결정이 아니라 선거를 통한 국민의 집합적 의사를 통해 선택될 문제”라고 말했다.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도 “4000만 유권자가 정할 일을 9명의 재판관이 대신할 수 없다”며 해산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은 공식적으로는 해산 반대 입장을 보였지만 여전히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만큼 이에 영향력을 갖기는 힘들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편, 새누리당은 헌재의 선고기일 지정에 대해 진보당이 정치적 해석을 하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금 통합진보당이 취해야 할 자세는 대한민국의 사법체계를 존중하고 기다리는 일이다”라며 반발 농성에 대해 자제를 촉구했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