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논산,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위생 수칙 준수 촉구
논산,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위생 수칙 준수 촉구
  • 지재국 기자
  • 승인 2014.12.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논산시는 본격적인 동절기를 맞아 겨울철 설사질환의 주원인 병원체인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및 기타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증 예방을 위해 시민들에게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한다고 17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실온에서는 10일, 10℃ 해수 등에서는 최대 30~40일까지 생존하며 영하 20℃ 이하의 조건에서도 장기간 생존이 가능해 겨울철 유행하는 대표적인 식중독원인균이다.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해 손에 묻으면 잘 제거되지 않으므로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20초 이상 손을 씻어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해야 사멸되기 때문에 물은 끓여먹고 굴과 같은 어패류 및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1~3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대변이나 구토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을 경우 10개의 바이러스 입자만으로도 감염을 일으키는 특성상 2차 감염으로 인한 대형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고 재감염될 수 있어 개인 위생관리와 식음료 관리를 통한 예방이 필수”라며 “화장실 사용 후, 식사하기 전, 조리시작 전·후에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논산/지재국 기자 jgji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