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북콘서트 사회적갈등 우려스러운 수준"
"종북콘서트 사회적갈등 우려스러운 수준"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1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北실상 알려는 노력 헌법가치 아래 이뤄져야"
▲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 발언을 마친 뒤 회의 자료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최근 소위 종북 콘서트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우려스러운 수준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몇번의 북한 방문 경험이 있는 일부 인사들이 북한 주민들의 처참한 생활상이나 인권침해 등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자신들의 일부 편향된 경험을 북한의 실상인양 왜곡·과장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는 최근 논란이 된 재미동포 신은미씨의 이른바 '종북 콘서트'를 정면으로 비판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평화통일을 지향하면서 북한의 실상을 바로알기위한 노력은 필요하지만 이 모든 행위들은 헌법적 가치와 국가의 정체성을 지킨다는 대원칙 아래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전 세계가 한목소리로 북한 인권상황을 우려하고 있고 북한 인권결의안이 지난달 유엔총회 인권사회분과위에서 압도적으로 통과됐다"며 "그런데 당사자인 대한민국에서 그 정반대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극히 편향되고 왜곡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