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의장 "朴대통령 대국회 소통 문제있다"
정의장 "朴대통령 대국회 소통 문제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4.12.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안 던져놓고 국회가 알아서 하겠지는 안돼"
▲ 황우여 사회부총리(왼쪽 부터), 정홍원 국무총리, 정의화 국회의장, 최경환 사회부총리가 15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화 국회의장이 15일 정홍원 국무총리,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對) 국회 '소통 부족'을 문제 삼았다.

정 의장은 "총리가 대통령을 만나면 한 말씀 전해주길 바란다"고 운을 뗀 뒤 "(대통령이) 정상외교를 하고 난 뒤에는 최소한 3부 요인이나 5부 요인을 청와대에 초청해서 그간에 있었던 일들을 얘기해주셔야 한다"며 "국회의장의 위치에서 신문지상 보도만 갖고 (인지)한다는 것은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나라를 위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은 국회와 적극 소통해야 한다고 보고, 또 시정할 부분이 있으면 시정을 요구하는 게 대한민국 국회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그동안 몇 번 정무수석 통해서나 이렇게 여러 가지 의견도 전달했지만, 너무 그런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박 대통령에게) '연말에 의장 공관에 한 번 오셔서 저녁을 대접하고 싶다'는 제안도 했지만 '여러 가지 일정이 바빠서 다음 기회로 미루자'는 말씀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중요한 사안이 있을 때는 최소한 3부나 5부 요인과 함께 그런 자리를 하는 것을 언론을 통해 국민이 보게 되면 좋지 않겠나"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 의장의 지적에 "맞다"고 수긍하면서 "지난번에 공식적으로 감사 표시를 했지만, 시한 내 예산을 통과시켜주고 부수법안도 정부에서 중점으로 생각하는 법안 29개를 통과시켜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경제 활성화법이나 공무원연금법, 김영란법 등 총 7개 정도의 중점 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최 부총리도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국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데 서비스법, 부동산 관련법 이런 부분은 꼭 좀 통과해주셔야 우리 경제와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정 의장은 그러자 최 부총리를 향해 "낮잠을 자고 있다고 하는데, 낮잠을 즐기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고서 "대통령께서도 (부동산 3법 등) 꼭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전화하거나 청와대에 초청해 설명하고 그런 노력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법안을 던져놓고 '국회가 알아서 잘 하겠지', 기한 정해 '그때까지 다 해달라' 이런 것보다는…"이라고 박 대통령과 정부의 소통 부족을 거듭 지적했다.

이번 면담은 이날 개회한 임시국회에서의 중점 법안 처리를 요청하기 위해 정 총리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여야가 29일 본회의에서 경제 활성화 법안을 최대한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양측의 견해차로 대치 국면이 조성된 가운데 '비선실세'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가열되면 법안 처리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