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비선개입 의혹·최경위 자살파문 '격돌'
비선개입 의혹·최경위 자살파문 '격돌'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1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불필요 정쟁 그만둬야”… 야 “진실 밝히기 위해 특검 도입”
▲ 정홍원 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30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현안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시국회 첫날인 15일 국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여야는 청와대 문건 유출 및 '비선실세'의 인사개입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며 공방을 펼쳤다.

이날 긴급현안질의에서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황교한 법무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회의장에서는 민감한 주제로 인해 여야간 신경이 곤두서 고성과 삿대질이 난무하며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야당은 전날 문건유출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은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모 경위가 유서에 대해 청와대가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반면 여당은 진상 규명은 검찰 수사에 맡겨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를 정치공세로 몰고가서는 안된다고 방어에 나섰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의혹을 제기하고는 검찰 수사 결과가 그와 다르면 다 부실수사인가”라며 “그래서 아직 끝나지도 않은 검찰수사를 못 믿겠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하자는 거냐”고 야당의 주장을 일축했다.

같은 당 이학재 의원은 “경제살리기, 공무원 연금 개혁 등 해결할 과제가 산적해 여야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정치 공세로 국정이 흔들리고 있다”며 “풍문의 진위를 밝히는 것은 검찰에 맡기고 불필요한 정쟁은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 박주선 의원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선실세의 인사개입 등 문건 내용의 사실 여부인데 대통령이 문건을 찌라시로 규정하면서 수사 지침을 내린 셈”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박 의원은 최 경위의 자살 파문에 대해 “이번 사건을 제대로 조사하기 위해서는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경협 의원도 “무리하게 경찰관을 핵심 범죄자로 몰아 생을 포기하게 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제라도 대통령은 비선개입 문제에 사과해야 한다. 아울러 사건 당사자인 청와대와 검찰은 뒤로 물러서고 국회가 주도하는 국정조사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홍원 국무총리는 새정치민주연합 박주선 의원이 청와대 비서진 사퇴 및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자 “검찰 수사에 의해 철저히 진상이 밝혀지리라 생각한다”며 “일단 수사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는 야당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황교안 법무장관은 최 모 경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 회유나 강압수사는 없었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이날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최 경위에 대한 청와대의 회유나 강압수사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질의에 “중간보고를 들은 바로는 회유나 강압 수사가 있진 않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