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최경위 사망' 진상규명 촉구
여야 '최경위 사망' 진상규명 촉구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해당사건 신속히 수사해 진실 밝혀야”
새정치 “국회차원 진상조사·특검도입 불가피”
▲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비선실세국정농단 진상조사단장이 14일 국회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관련 검찰 수사 중 죽음에 이른 최경위에게 애도를 표하며 "최경위가 남긴 유서는 마땅히 공개돼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문건 유포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최모 경위가 갑작스럽게 자살하면서 14일 여야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진상규명 방법에 대해 여당은 조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검찰수사를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렵다고 밝혀 입장은 엇갈렸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운 소식이다”라며 “검찰은 청와대문서 유출과 관련된 사건을 철저하면서도 신속히 수사해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정치권은 진영논리에 빠져 정쟁을 일삼을 것이 아니라 인내심을 가지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야당에 촉구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도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이 같은 일의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검찰이 지난 3일 최 경위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9일 체포한 뒤 10일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최 경위를 강하게 압박했지만 구속영장은 기각됐음을 강조하며 검찰을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는 검찰이 속전속결해야한다는 초조함에 무리하게 수사하고 영장을 청구했다는 반증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최 경위가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에 대해 “현재로선 최 경위의 억울한 사정이 무엇인지 알기 어렵다”라면서도 “한 사람을 죽음으로까지 내몬 데에는 그럴만한 충분한 사정이 있었을 게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비판하면서 “이제 검찰 수사는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렵다”며 국회차원의 진상조사와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문건 유출 경로 규명에 필요한 피의자가 사망하면서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커지면서 검찰의 부담은 커지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최 경위 및 주변 인물에 대해 진행된 조사내용만으로 유포 경로 규명에 큰 공백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