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靑 문건 놓고 공방 가열
여야, 靑 문건 놓고 공방 가열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냉정·이성있는 자세로 수사 지켜봐야”
野 “집권당 침묵, 국정농단 공범 자인하는 것”

연말국회가 본격화된 10일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과 관련, 여당은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집권당이 침묵만을 지킨다며 비판했다.

앞서 전날 여야는 정기국회 마지막 날에 비쟁점인 138개법안를 통과시켰지만 최근 불거진 문건 유출과 이로 인해 밝혀진 비선실세 논란으로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회동 이후 이전까지 몸 사리던 여당의 태도가 적극적인 공세로 바뀌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한 야당의 협조가 필요하고, 아직 처리되지 못한 부동산 3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들이 남아있어 이 사건이 정치권에서 쟁점화되는 것을 꺼리고 있다.

따라서 새누리당은 이날도 검찰 수사를 먼저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 “정치권이 이 문제에 대해 냉정하고 이성 있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청와대 문서유출 건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면서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차분히 기다리는 게 성숙한 자세로, 과도한 공세로 국정 혼란과 그에 따른 국가적 피해가 있다면 이것은 우리가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 더 차분하게 기다리는 성숙한 정치권의 자세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 새누리당을 겨냥해 “집권당의 침묵은 비선실세 국정농단의 공범을 자인하는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에게 아닌 건 '아니다'라고 말하지 못하고 용비어천가만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당은 비선실세 논란의 중심인물인 정윤회씨가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이에 대한 날선 공세도 이어갔다.

문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의 수사 지침은 법치주의를 흔드는 것이고, 언론에 대한 고소 남발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세균 비대위원도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졌다고 하는데, 이것이 민심이고 여론”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과의 친소관계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야당은 이를 통해 주도권을 잡으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서는 입장이지만 결정적 한방이 없어 고심하고 있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