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처형설' 탈북 청소년 9명 "행복하게 생활"
북한, '처형설' 탈북 청소년 9명 "행복하게 생활"
  • 연합뉴스
  • 승인 2014.12.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민족끼리TV, 탈북 청소년들 동영상 전격 공개
▲ 지난해 5월 한국으로 오려다 강제 북송돼 처형설이 제기됐던 탈북 청소년 9명이 현재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사진은 장국화(왼쪽) 학생이 공부하는 모습.

지난해 5월 한국으로 오려다 강제 북송돼 처형설이 제기됐던 탈북 청소년 9명이 현재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북한이 9일 밝혔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TV'는 '남조선 괴뢰들에게 유인납치됐다가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온 9명 청소년들의 그 후'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탈북 청소년들의 최근 모습을 공개했다.

북한이 이들 탈북 청소년의 생활상을 공개한 것은 최근 국제사회의 인권 공세가 강화되는 가운데 최근 이들에 대한 처형설과 수용소 추방설이 나돌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민족끼리TV'는 동영상에서 "남조선 괴뢰들에게 납치됐다가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온 9명의 청소년들이 자기 희망에 따라 마음껏 배우며 생활을 시작한 지 벌써 1년7개월이 흘렀다"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1일 박선영 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은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 가운데 문철과 백원영 등 2명이 처형당하고 7명이 수용소로 보내졌다고 주장해 국내외 언론의 관심을 모았다.

TV는 "문철, 정광영, 류광혁, 박광혁은 영웅혜산시제1중학교에서 공부하고 있고, 백영원은 함흥사범대학 예능학부에서 자기의 재능을 마음껏 키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영웅혜산시제1중학교는 양강도 내 영재학교로 도내에서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이 선발돼 다니고 있다.

TV는 또 "나이가 어린 리광혁, 류철룡, 장국화, 로정영 학생은 금성제1중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이들의 모습을 먼저 공개했다. 금성제1중학교는 예술과 IT 분야 등의 영재를 양성하는 평양의 유명 학교다.

▲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TV'는 9일 "문철, 정광영, 류광혁, 박광혁은 영웅혜산시제1중학교에서 공부하고 있고, 백영원은 함흥사범대학 예능학부에서 자기의 재능을 마음껏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TV가 공개한 리광혁(왼쪽)과 류철룡 학생의 모습.
공개된 영상에는 금성제1중학교에 재학 중이라는 이들 4명의 청소년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미소를 지으며 강의를 듣거나 컴퓨터를 활용하는 등 교내 생활상이 소개됐다.
로정영은 기숙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여기에 컴퓨터 수재들 열명 중에서 한명이 겨우 뽑히는데 저희가 왔다는 것을 생각하면 저희가 배려를 다른 아이들보다 더 많이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류철룡도 "다른 사람들이 오고 싶어도 못오는 학교에 내가 왔다는 긍지감과 자부심으로 머리를 쳐들고 다닐 수 있다"면서 자부심을 표했다.

우리민족끼리TV는 특히 장국화가 충수염으로 수술을 받고 인터뷰 하루 전날 퇴원했다고 밝혀 북한이 이들 청소년의 건강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1회'라는 설명으로 금성제1중학교에 다닌다는 4명에 대해서만 먼저 소개한 것으로 미뤄 추후 문철과 백영원 등 지방에 있는 5명의 모습도 공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