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토부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법 저촉 여부 검토 예정"
국토부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법 저촉 여부 검토 예정"
  • 연합뉴스
  • 승인 2014.12.0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유의 사례라 관련 법조항 살펴봐야"

▲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이 이륙 전 자사 기내 서비스에 불만을 품고 승무원을 내리게 한 일과 관련, 국토교통부가 법 위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을 밝혔다.

8일 국토부 관계자는 "조 부사장의 행동에 대해 법에 저촉되는지 검토할 예정이다. 초유의 사례라 관련 법 조항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법에 저촉되지는 않았다고 판단하면 항공사에 주의를 준다든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서비스를 잘하게 하려고 경각심을 주려고 했다고 하더라도 적절치 않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회사에서는 부사장이지만 기내에서는 승객으로 탔으니 승객으로 대우받고 행동했어야 한다"면서 "한국에 돌아와서 교육을 강화한다든가 조치하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큰딸인 조 부사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인천으로 가는 KE086 항공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향하던 중 승무원이 매뉴얼대로 서비스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고함을 지르며 책임자인 사무장을 내리게 해 월권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국토부는 이륙 전 조 부사장의 지시로 항공기를 탑승게이트로 되돌린 기장의 조치가 운항규정에 어긋나지 않았는지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한 항공사 기장은 "기장이 스스로 판단해 관제탑의 허가를 받고 돌아가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