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정개입 의혹' 정윤회씨, 10일 검찰 출석
'국정개입 의혹' 정윤회씨, 10일 검찰 출석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4.12.0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인·참고자 신분… 내주 문건 진위 결론 날 듯
 출처를 알 수 없는 정윤회씨의 증명사진.

국정개입 의혹과 문건 유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정윤회(59)씨가 10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받는다.

8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따르면 '비선 실세'로 알려진 정 씨는 일명 십상시 모임을 첫 보도한 세계일보 기자들을 고소한 고소인 신분이자, 문건의 당사자로서 참고자 신분으로 출석한다.

검찰은 정 씨가 출석하면 이른바 비밀 회동이 있었는지와 이재만 청와대 비서관 등 청와대 핵심 인사들과 잦은 접촉을 했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정 씨 소환에 맞춰 조응천 전 비서관을 재소환해 대질 조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 씨에 대한 조사까지 마치게 되면 문제가 되고 있는 문건의 진위 여부는 어느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씨는 그동안 일명 십상시 모임 자체가 없다며 비선 실세 의혹을 일축해왔다. 하지만 최근 청와대 핵심 측근인 이재만 비서관과 통화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을 키웠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