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어린이집 '휴가투쟁' 돌입…"큰 혼란 없어"
가정어린이집 '휴가투쟁' 돌입…"큰 혼란 없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4.12.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한적인 인원만 참여하는 방식…8일부터 사흘간

▲ 가정어린이집 일부 교사들이 보육료 현실화와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8일부터 3일간 휴가 투쟁에 들어간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 시내 한 가정 어린이집으로 한 학부모와 어린이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정어린이집이 8일 '집단휴가 투쟁'에 돌입했지만, 제한적인 인원만 참여하는 방식으로, 큰 혼란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가정어린이집연합회(이하 연합회) 소속 가정어린이집은 이날부터 사흘간 '휴가투쟁'을 벌이고 있다.

연합회는 "0∼2세 보육료 지원금이 4년 내내 동결이었고 올해 국회를 통과한 정부 예산안을 봐도 3% 인상에 그쳤다"고 주장하며 "교사들이 불안전 고용 속에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휴가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휴가투쟁은 원장과 보육교사 일부 등 최소 인력만 출근하고 나머지 인력은 휴가원을 내고 출근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연합회 측은 어린이집 문을 닫는 집단 휴원도 고려했지만, 원아 모집시기이고 아이들을 볼모로 잡는다는 비판여론에 휴가 투쟁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투쟁 첫날인 8일 오후까지 시설 운영의 큰 차질은 목격되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각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가정어린이집 운영에 문제가 있다는 연락은 아직 없었다"며 "어린이집 운영에 차질을 빚는 수준으로 집단 휴가 사태가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어린이집 운영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고 있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연합회 측의 공문발송과 언론보도 이후 큰 혼란을 겪었다.

연합회 측은 지난주 "8~10일 어린이집 교사의 집단휴가로 원 운영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며 "이대로라면 가정어린이집은 12월말로 폐원신고를 하고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학부모들에게 발송한 바 있다.

가정어린이집은 20명 이하의 영유아를 아파트 1층 등 가정과 비슷한 환경에서 보육하는 기관으로, 전국에서 24000여 곳이 운영 중이다.

이 중 연합회에는 3분의 1가량이 속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