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윤회·십상시 비밀회동' 진위, 금주 결론날 듯
'정윤회·십상시 비밀회동' 진위, 금주 결론날 듯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12.0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회씨 조사 등 변수… '통화 위치추적'이 진실 규명 열쇠
▲ 박 경정 검찰 출석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을 풀어줄 열쇠 중 하나인 '비밀회동'의 실존 여부가 이번 주 안에 결론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의혹을 담은 청와대 문건의 유출 사건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번 주 내에 문건 속 비밀회동의 실체 규명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비밀회동'은 박관천 경정이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하던 올해 1월 동향보고 형식으로 작성해 조응천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 보고한 문건에서 다뤄졌다.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비서관 등 '핵심 3인방'을 비롯해 '십상시'로 일컬어진 청와대 비서진 10명이 정윤회씨와 작년 10월부터 매월 2차례씩 서울 강남의 J중식당에서 만나 김기춘 비서실장 교체 등을 논의했다는 게 문건의 골자다.

▲ 질문에 답하는 조응천 전 청와대 비서관
검찰은 수사에 착수한 지난 1일부터 비밀회동이 실제로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했다. 박 경정과 조 전 비서관을 지난 4일과 5일 잇따라 소환조사했고, 박 경정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등도 분석했다.

검찰은 비밀회동의 실체에 대해 이번 주에 잠정 결론을 낸 뒤 문건유출 사건 등의 수사를 심화할 계획을 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도 "문건 내용의 진위는 빨리 결론날 것"이라며 "다만 언제까지라고는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검찰은 비밀회동이 존재했다고 보기에는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새누리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자리에서 "찌라시에나 나오는 그런 이야기들에 나라 전체가 흔들린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언론이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한 후에 여러 곳에서 터무니없는 얘기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런 일방적인 주장에 흔들리지 말고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도 했다.

대통령이 수사에 가이드 라인을 긋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 수 있는 상황에서 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 이어 재차 대통령이 직접 관련 내용을 강하게 부인한 셈이다.

이때문에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문건 내용이 허위라는 강한 자신감을 나타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문건에서 모임 '연락책'으로 거론된 김춘식 청와대 행정관도 최근 검찰 조사에서 '정윤회씨는 얼굴도 모른다'며 회동 의혹을 완강히 부인했고, J중식당 사장 역시 회동이 열렸다는 시점에 정씨 등을 식당에서 본 적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그러나 회동이 실제 있었는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려면 이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거론된 인사들의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송수신 위치정보 등 객관적 자료를 충분히 확인해야 한다.

모임이 성사되려면 참석자들간 연락이 빈번해지고 휴대전화 발신 위치도 겹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모임이 있었다는 작년 10월 이후에 참석자들의 상당수가 서로 연락하지 않았거나 서울 강남의 J중식당 근처에 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면 문건의 주장은 허위일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비밀회동의 진위 규명과 관련, 이번 주 소환되는 정윤회씨에 대한 조사 결과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정씨는 비밀회동을 '낭설'이라며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만약 그의 주변에서 차명전화번호가 확인되는 등 새로운 단서가 등장한다면 수사는 새 국면을 맞을 수 있다.

또 J중식당이 아니더라도 다른 장소에서 청와대 비서진과 만났다거나 수시로 통화한 정황이 드러난다면 국정개입 의혹은 눈덩이처럼 커질 수 있다.

이번 사건과 별도로, 정씨가 승마협회를 좌지우지했다는 의혹 등이 불거진 상황이어서 검찰이 비밀회동은 없었다고 결론을 내리더라도 정씨의 국정개입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