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국민소득 0.3% 증가에 그쳐… 디플레이션 우려 증폭
실질 국민소득 0.3% 증가에 그쳐… 디플레이션 우려 증폭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12.0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실질 국민소득의 증가세가 2년6개월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둔화했다.

특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속보치와 같은 0.9%인 것으로 집계돼 디플레이션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보다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12년 1분기(0.3%) 이후 10개 분기(2년6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분기 대비 실질 GNI 증가율은 작년 2분기 1.9%로 상승했다가 3분기와 4분기 각각 1.0%, 올해 1분기 0.5%로 둔화하고서 2분기 1.1%로 올랐다가 다시 0%대로 떨어졌다.

김성자 한은 지출국민소득팀 과장은 "지난 3분기 교역조건이 전분기보다 악화된 측면이 있는데다가 국외순수취요소소득도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국 국민이 외국에서 노동, 자본 등 생산요소를 제공한 대가로 받은 소득에서 외국인이 국내 생산 활동에 참여해 번 소득을 뺀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은 전분기 3조원에서 2조5천억원으로 줄었다.

실질 GNI는 국내 경제 활동에 초점을 맞춘 실질 국내총소득(GDI)과는 달리 우리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GDI에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을 반영해 산출한다.

그러나 명목 GNI는 374조3천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0% 늘고 작년 동기보다는 3.2% 증가했다.

실질 GDP는 전분기보다 0.9% 성장, 지난 10월 발표된 속보치와 같은 수준이다.

속보치 때와 마찬가지로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지출 요인별로는 수출이 좋지 않았다.

제조업은 전자기기의 부진으로 0.8% 줄었다.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은 10.3% 줄고 비ICT 제조업은 1.9% 증가했다.

건설업은 토목과 비주거용 건물을 중심으로 1.1% 성장했다.

서비스업은 1.4% 증가했으며 세부 영역별로는 도소매(1.3%), 음식·숙박(4.4%), 금융 및 보험(3.2%) 등의 증가율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농림어업(2.5%)과 전기·가스 및 수도사업(4.7%) 등도 증가했다.

지출 측면에서 보면 수출이 LCD,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2.2% 줄고 수입도 0.5%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항공기 등 운송장비가 줄어 0.5% 뒷걸음쳤다.

이에 비해 민간소비는 1.0% 늘고 정부소비(2.3%), 건설투자(2.5%), 지식재산생산물투자(0.6%) 등도 증가했다.

환율이나 유가의 영향이 큰 수출입물가까지 모든 재화와 서비스 물가를 포괄하는 종합적인 물가지수인 GDP디플레이터는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0.0%를 기록했다.

저축률은 34.5%로 전분기(34.6%)보다 낮고 국내 총투자율은 29.7%로 전분기(28.2%)보다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