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현정 서울시향 대표 "직원들 주장 음해… 형사고발감"
박현정 서울시향 대표 "직원들 주장 음해… 형사고발감"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4.12.0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말파동 일파만파… 서울시 "정명훈 감독이 시장에 보고해 조사 중"
▲ 서울시향 박현정 대표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서울/김용만 기자] 최근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들이 성희롱, 인사정횡 등을 주장하며 퇴진을 요구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박현정 대표이사가 "직원들의 주장은 음해"라면서 "이는 형사고발감"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박 대표는 4일 서울시의회의 예산결산위원회 참석차 서울시의원회관을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이것은 간단한 직원들의 대표에 대한 불만만이 아니다"라며 "직원들이 배포한 자료는 이미 지난 10월 중하순 정명훈 예술감독이 박원순 시장에게 전달한 내용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 17명은 지난 2일 호소문을 배포하고 박 대표가 “지난해 2월 1일 취임한 이후 일상적인 폭언과 욕설, 성희롱 등으로 직원들의 인권을 유린했다”면서 또한 “(박 대표가) 공개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지인의 자녀나 제자를 채용하거나 무분별하게 인사 규정을 개정하는 등 인사 전횡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시향 박현정 대표의 폭언 등으로 사무국 직원 27명 가운데 13명이 그만뒀다고, 일부 직원은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어떤 조사도 감사도 피하지 않는다"며 "모든 내용을 정리해 기자회견에서 다 밝힐 것이며 정리가 되면 고소 등 법적 대응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살아온 20년, 서울에 와서 근무했던 20년, 제가 다녔던 전 직장 동료, 부하 직원, 제가 어떤 사람인지 전부 뒷조사해달라"라며 "누가 말만 하면 다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직원들이 제기한 남자 직원에 대한 성추행 시도 주장에 대해서도 "그때 그런 일이 있었다면 그때 고발했어야 했다"며 "작년인데 왜 그것을 그때 하지 않고 지금 불거졌는가. 형사고발감"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현재 감사원과 서울시는 사실관계를 가리기 위해 서울시향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특히 서울시는 정명훈 예술감독이 지난달 박원순 시장에게 박 대표의 언행과 직원들의 불만에 대한 문서를 전달한 것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내용을 전달받고 사실 확인을 지시해 피해 직원들을 한 명씩 인터뷰하던 중이었다"며 "다만 조사가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박 대표에 대한 징계 등은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현정 대표는 삼성금융연구소 선임연구원과 삼성생명 경영기획그룹장 및 마케팅전략그룹장(전무), 여성리더십연구원 대표 등을 거쳐 지난해 2월 서울시향 첫 여성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