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 현업 복귀…사회봉사하며 준비해와
한화 김승연 회장, 현업 복귀…사회봉사하며 준비해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4.12.0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4개 계열사 인수 '빅딜'이 현업복귀 '신호탄' 된 셈

 
[신아일보=김가애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현업으로 복귀하고 회장으로 직무를 개시했다. '삼성 4개 계열사 빅딜' 즈음의 시기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장교동 본사 사옥으로 출근했다고 밝혔다. 빅딜이 이뤄진 지난달 말부터 세번째 출근이다.

김 회장은 지난 2012년 8월16일 회사에 수천억원의 손실을 떠넘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그러다 건강상태 악화로 구속집행정지를 받아 병원을 오가며 재판을 받았다.

김 회장은 지난 2월 ㈜한화·한화케미칼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경영에서도 잠시 손을 뗐다.

하지만 파기환송심에서 극적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달까지 사회봉사 명령 300시간도 모두 채우며 복귀를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결과적으로 삼성테크윈·삼성탈레스·삼성종합화학·삼성토탈 등 삼성 4개 계열사를 인수하는 '빅딜' 발표가 김 회장의 현업 복귀 '신호탄'이 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