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 정윤회 게이트 명명… "십상시 국정개입 농단"
野, 정윤회 게이트 명명… "십상시 국정개입 농단"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중궁궐서 악취진동… 엄정한 처벌 대책 밝혀야"
▲ 세계일보는 28일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명의의 '靑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 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제목이 달린 문건(사진 위)과 정 씨가 청와대 비서관 등을 자주 만났다고 알려진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 사진을 함께 보도했다.(사진 아래) (사진=세계일보)

[신아일보=장덕중 기자] 야당은 정윤회의 국정개입 논란을 '정윤회 게이트'로 명명하고  1일 정윤회씨 등 이른바 '비선 실세'의 국정 농단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촉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은 풍문으로만 떠돌던 '비선라인'의 존재가 비로소 확인됐다고 주장하며 이른바 '십상시 국정농단 논란'의 최종적인 책임은 박근혜 대통령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특별검사 수사 또는 국정조사,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각각 요구하고 당 차원의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등 삼각 공세에 나섰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비대위 회의에서 "비선 실세 몇 명이 국정을 농단한다면 어느 국민이 이 정부를 신뢰하겠나"며 "이른 시간 안에 비선 실세 국정농단에 관한 상설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당장 단행할 것을 새누리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세월호 사건으로 인한) 국민 슬픔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국정농단에 몰두한 진실을 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밝히고자 한다. 이번 주중에 반드시 운영위를 소집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야당은 핵폭탄급 이슈로 떠오른 이번 논란을 발판삼아 집권 3년차를 앞둔 박근혜 정권의 힘을 빼놓는 동시에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사업) 비리'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 개혁 등 각종 현안의 주도권을 되찾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의혹에 대한 지도부의 비판 수위도 주말을 지나면서 훨씬 높아졌다.

문재인 비대위원은 "박근혜 정권의 국정운영이 때이르게 정상궤도를 이탈하고 있어 걱정"이라면서 "정권 차원의 위기에 그치지 않고 국정을 위태롭게 하는 국가적 위기다. 권력운용에 개입하는 비선의 존재는 정권을 병들게 하고 국정을 망치는 암적 요소"라고 맹비난했다.

정세균 비대위원은 "박근혜 정권의 구중궁궐에서 풍기는 악취가 진동한다"면서 "비선라인의 국정개입은 대통령이 강조하는 적폐이자 단두대에 올릴 대표적 폐단"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박범계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비선 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 첫 회의를 열어 제기된 의혹과 청와대의 해명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당 대응방향에 관한 논의를 시작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이 제안한 '정윤회 게이트'라는 작명에 대해서도 정씨 한 명의 문제로 한정될 수 있다는 반론에 따라 진상조사단 차원에서 사건의 성격 규정을 다시 하기로 했다.

한편 정윤회와 함께 국정 개입 논란을 빚은 이른바 십상시는 중국 후한 영제 때 국정을 농단했던 10명의 간신들을 뜻하는 단어로, 김기춘 청와대 실장, 이재만 총무비서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