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부분 민간기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대 전망
대부분 민간기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대 전망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11.2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예측치 2%대 밑돌아…디플레이션 우려
 

 상당수 민간기관들이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대로 전망했다.

이는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이 전망한 2%대에 못미치는 것으로, 국내에서도 일본과 같은 디플레이션(장기적 물가 하락)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등 5개 민간기관들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대로 예측했다.

삼성증권은 2015년 경제전망을 내놓으면서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5%로 전망했다.

삼성증권은 "4년 연속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년 하반기에 경제성장률이 3%대 후반으로 올라가도, 기준금리 동결 지속을 전망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우리금융경제연구소와 하나대투증권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추정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9% 전망치를 내놓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저성장, 저물가 기조 장기화로 디플레이션 우려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내년 예산을 대폭 확대하고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금융연구원도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6%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KB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보험연구원은 2.0%로 전망했다.

기재부는 2.3%, 한국은행은 2.4%를 예측한 만큼 이들 기관 모두 정부보다 낮은 전망치를 제시한 것이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예측한 12개 민간기관 가운데 대신증권(2.3%)과 신영증권(2.3%), 포스코경영연구소(2.5%) 3곳만이 정부와 비슷한 수치를 내놨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1.2%로 24개월 연속 1%대에 머물고 있다.

이 때문에 물가가 하락하는 디플레이션까지는 아니지만, 그 전단계인 디스인플레이션에 진입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