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서울 마곡에 최대 융복합 연구단지 건립
LG, 서울 마곡에 최대 융복합 연구단지 건립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10.2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4조원 투자...사이언스파크 '첫삽'
▲ LG사이언스파크 조감도

LG가 마곡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연구단지를 건설한다.

LG는 23일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LG사이언스파크' 기공식을 열고 첫 삽을 떴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등 정부·서울시·지방자치단체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또 구본무 LG 회장과 강유식 LG경영개발원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등 LG 최고경영진을 포함해 500여명이 참석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3천평)의 부지에 건설되며 연구시설 18개 동이 들어선다. 완공 시기는 2020년으로 사업비 4조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연구단지 연면적은 111만여㎡(약 33만7천평)이다. 연면적 기준으로 LG에서 가장 규모가 큰 기존 연구소인 LG전자 서초 R&D 캠퍼스의 약 9배, 그룹 본사 사옥인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의 2배 크기이다. 

LG사이언스파크에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생활건강, LG생명과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10개 계열사의 선행연구 조직이 입주한다.

2017년 1단계 공사 준공 이후 계열사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2020년 연구단지가 완공되면 전자·화학·통신과 에너지·바이오 분야의 연구인력 2만5천여명이 일하게 된다.
LG는 사이언스파크가 융복합 연구와 핵심·원천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선도 제품과 차세대 성장엔진을 발굴하는 그룹의 첨단 연구개발(R&D) 메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했다.

융복합 연구 기반의 제품·서비스 개발과 시장 발굴로 연간 고용창출 약 9만명, 생산유발 약 24조원의 경제효과를 만들어낼 것으로 LG는 전망했다.

구 회장은 기공식 환영사에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핵심·원천 기술 개발은 물론 다양한 산업을 융복합해 차별적인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려면 여러 분야 인재들이 서로 머리를 맞대 혁신적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실현시킬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는 다방면의 두뇌들이 모여 창조적 혁신을 추구하는 우리나라 최대 융복합 연구 단지가 될 것"이라며 "수만명의 인재를 유치하고 육성해 기술과 산업간 융복합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