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일부 격실 서서히 붕괴...수색여건 악화
세월호 일부 격실 서서히 붕괴...수색여건 악화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08.1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 진도 관매도 인근 세월호 침몰 사고 해역에서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세월호 일부 격실이 서서히 붕괴 되고 있어 실종자 수색에 차질이 예상된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3일 "세월호 일부 격실이 지난 5월부터 서서히 붕괴하기 시작, 수색여건이 악화하고 있지만 수색작업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붕괴가 가속화돼 유실물이 쌓인 곳은 4층 선미 부분으로,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유실물을 제거해가며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조팀은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잠수사 44명을 투입, 수중수색을 실시했으나 추가로 희생자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전날인 12일 오후 3시40분께 전남 신안군 자은면 백길해수욕장에서 '세월호'라는 글씨가 표기된 주황색 구명동의 1점이 발견됐다.

민·관·군 합동구조팀 이날 127명을 투입해 3층 선미, 4층 선수·선미 다인실, 5층 선수를 집중수색할 예정이다.

해상수색은 함정 71척, 민간선박 34척, 항공기 16대가 동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