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테러 합동훈련·안전대책회의 열어
인천시, 대테러 합동훈련·안전대책회의 열어
  • 인천/고윤정 기자
  • 승인 2014.08.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AG·APG 성공적 개최 '만전'

[신아일보=인천/고윤정 기자] 인천시는 6일 서구 연희동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대테러 안전대책본부 주관으로 유관기관 합동 대테러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종합훈련에는 인천시, 군, 경찰, 소방 등 9개 기관 관계자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훈련은 국제테러조직에 의해 인천아시아경기대회 개막식 행사중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대규모 인명피해 발생시 민·관·군 합동 대응을 목적으로 실제상황에 대비한 현장훈련으로 이뤄졌다.

합동훈련 이후에 개최된 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 및 인천AG·APG 안전대책회의는 한달여 남은 양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안보태세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정복 시장(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의장)은 "국민을 위한 국가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안보이며 사회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안전"이라며, "AG·APG 성공 개최를 위해서는 경기장 등의 인프라 구축과 대회 준비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성공적인 대회가 치러져도 안전사고 하나가 큰 오점이 되는 만큼 안전 시설물 보강과 관람객 동선 하나 하나까지 세심하게 챙겨 안전한 대회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의 역량을 총 결집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