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단일화 여부 최대변수…나경원·기동민·노회찬 '외지인' 3파전
野단일화 여부 최대변수…나경원·기동민·노회찬 '외지인' 3파전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07.1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30 미니총선> ① 서울 동작을

▲ 7·30 재·보궐선거 서울 동작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하는 새누리당 나경원(왼쪽부터),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통합진보당 유선희, 정의당 노회찬 후보. (사진=연합뉴스)

서울 유일한 선거구 '민심' 가늠자
여야 교차 당선 '스윙 지역' 주목

서울 동작을은 7·30 재보선 대상지역 15곳 가운데 가장 상징적인 '싸움터'이다.

서울의 유일한 선거구여서 민심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서 의미가 큰데다 새누리당 나경원 전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의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 등 3자간 '빅매치'가 치러지게 됐기 때문이다.

기 전 부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측근으로 '나경원 vs 기동민' 대결은 2011년 10월 박원순 vs 나경원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리턴매치' 성격을 띤다. 제1당과 2당의 후보가 전략공천으로 투입됐고, 노회찬 후보는 '개인기'로 무장해 불모지에 뛰어드는 등 주요 후보 3명이 모두 '외지인'이라는 점도 이색적이다.

그래서 동작을 보궐선거는 누구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격전이 예상된다.

서울시장에 출마했던 새누리당 정몽준 전 의원이 지역구를 갖고 있던 지역이지만 나 전 의원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세월호 참사와 이후 국무총리의 연쇄낙마 등 인사 난맥상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은 데다, 6·4 지방선거에서 정몽준 후보는 동작구에서 41.80%를 얻어 57.45%를 획득한 박원순 후보에게 뒤져 표밭이 여권에 결코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

18대, 19대 총선에서는 여당 후보(정몽준)가 잇따라 당선됐지만, 과거 16, 17대 총선에서는 유용태(새천년민주당), 이계안(열린우리당) 후보 등 야당 후보가 잇따라 당선됐던 '스윙 지역'으로 간주된다.

'삼성 X파일 사건'으로 지난해 의원직을 상실했던 노회찬 전 대표의 기세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변수는 야권후보 단일화가 될 전망이다. 선거 막판 극적인 절충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재로선 단일화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나 후보는 판사 출신으로 2002년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의 정책특보로 정계에 입문해 17대(비례), 18대(서울 중구) 의원을 지냈다.

대중적 인기가 높은 새누리당의 간판급 여성 정치인으로 한나라당 대변인과 최고위원을 지냈으며, 2011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한국스페셜올림픽위원회 회장을 맡고 있다.

기동민 후보는 성균관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곁에서 정무수석비서관, 정무부시장을 역임한 '박원순 맨'으로 통한다.

당초 광주 광산을에 공천을 신청했다 당의 전략공천으로 동작을 후보로 투입됐다. 앞서 고(故) 김근태 전 의원의 보좌관,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등을 지냈다.

특유의 입담으로 유명한 노회찬 후보는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17대 국회에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2012년 19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에 당선됐다. 2012년 진보정의당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노 후보는 '안기부 X파일'에 등장한 이른바 '떡값 검사'의 이름을 공개한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해 2월 대법원의 유죄 확정판결로 국회의원직을 잃었다.

이밖에 통합진보당에서는 노동운동가 출신의 유선희 최고위원이 출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